HOME > 프로그램 > 김소영의 음악으로의 초대
프로그램홈
프로그램소개
공지사항
선곡 목록
청취자 게시판
참여 방법
상품 내용 및 관련사항


제목 : 관광 명소로
작성자 : 허남준(skawns12)   등록일 : 2015-02-02 오후 11:28:35
서울이 뉴욕타임스(NYT)가 선정한 ‘2015년 가봐야 할 세계의 명소 52선’ 중 33위에 올랐다. NYT는 7일 발표한 이 리스트에서 서울의 명소로 ▶동대문 디자인 플라자(DDP) ▶삼청로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 ▶용산 국립한글박물관을 꼽았다. NYT는 DDP가 “은빛 우주선 같은 자태”라며 “낡은 쇼핑가를 초현대적 공간으로 변신시켰다”고 설명했다.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은 뉴욕의 현대미술관(MoMA) 같은 곳이라며 예술애호가들의 필수 코스로 소개됐다. NYT는 또 한글을 “굉장히 합리적인 한국 고유의 알파벳”이라고 설명하며 국립한글박물관에도 가볼 것을 권유했다. 국립한글박물관은 지난해 한글날 개관했다. NYT는 매년 자사 특파원ㆍ기자 등에게 추천을 받아 그 해 가봐야 하는 명소 52곳을 선정해 발표한다. 지난해엔 서울을 포함해 한국의 어느 곳도 이 리스트에 오르지 못했다.

올해의 1위는 이탈리아 밀라노가 차지했다. 밀라노에선 5월부터 10월까지 세계엑스포가 열린다. 지난해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전격 국교 정상화를 선언한 쿠바는 2위에 올랐다. NYT는 “새롭게 변한 요소가 있거나 올해 역사적으로 의미가 있는 장소들을 엄선했다”며 “런던ㆍ도쿄와 같은 도시들은 이런 이유로 포함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프랑스 파리가 42위로 선정된 것을 두고는 “전통적 관광 명소라서가 아니라 파리의 외곽순환도로를 중심으로 새로운 문화 명소들이 생겨났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아시아 중에서 가장 높은 순위는 6위에 오른 싱가포르다. NYT는 “올해 건국 50주년을 맞는 싱가포르는 축제 준비에 한창”이라며 “올해 개관 예정인 국립싱가포르갤러리는 동남아 최대 규모의 소장품을 자랑한다”고 소개했다. 일본에선 남서부 시코쿠(四?) 지역이 35위에 올랐다. 일본 열도 중 가장 작은 섬인 시코쿠엔 에히메(愛媛)현의 도고온천 등이 유명하다.

NYT는 “올해 50주년을 맞아 발행되는 (고속열차) 신칸센 할인 티켓을 활용하면 시코쿠 여행 경비도 줄어들 것”이라 조언했다. 팬더로 유명한 중국 청두(成都)는 44위에, 상하이는 46위에 올랐다.

전수진 기자 sujiney@joongang.co.kr


올해 가야 할 세계 명소 52선

1위 밀라노(이탈리아)
2위 쿠바
3위 필라델피아(미국)
4위 옐로우스톤 국립공원(미국)
5위 엘퀴 계곡(칠레)
6위 싱가포르
7위 더반(남아프리카공화국)
8위 볼리비아
9위 페로스제도 (북극 인근)
10위 마케도니아
11위 메델린(콜롬비아)
12위 세인트빈센트 그레나딘(카리브해)
13위 올란도, 플로리다주(미국)
14위 짐바브웨
15위 부르고뉴(프랑스)
16위 로어 맨해튼(Lower Manhattan), 뉴욕시(미국)
17위 탄자니아
18위 페루 북부 해안
19위 스팀보트 스프링스, 콜로라도주(미국)
20위 오만
21위 클리블랜드(미국)
22위 스리랑카
23위 뉴올리언스(미국)
24위 애들레이드(호주)
25위 조지아
26위 맨체스터(영국)
27위 그린랜드
28위 캄페체(멕시코)
29위 파푸아뉴기니
30위 벤드, 오리건주(미국)
31위 라바트(모로코)
32위 스쿼미시, 브리티시 컬럼비아주(캐나다)
33위 서울(한국)
34위 세인트 키츠(서인도제도)
35위 시코쿠(四?,일본)
36위 샌안토니오, 텍사스주(미국)
37위 산 호세 델 카보(멕시코)
38위 알렌테주(포르투갈)
39위 캐츠킬스, 뉴욕(미국)
40위 퀘벡(캐나다)
41위 캔턴 발레(스위스)
42위 파리(프랑스)
43위 다낭(베트남)
44위 청두(成都,중국)
45위 마이애미 해변(미국)
46위 상하이(上海,중국)
47위 털사, 오클라호마주(미국)
48위 로마(이탈리아)
49위 카세레스(스페인)
50위 타오스 스키밸리(미국)
51위 바쿠(아제르바이잔)
52위 카스(터키)

자료: 뉴욕타임스
답글 프린트 목록
덧글등록 확인
먹는음식 보구 놀란 수지
해양정보센타뉴스를 듣고...